‘새로운’ 유형의 디자인 문제에 관해 현장에서 잘 활용할 수 있는 ‘도구’를 제공하는 이 책은 디자인을 고민하는 모든 분들에게 훌륭한 지침서가 될 것이다. – 이건표, 카이스트 산업디자인학과 교수, 전 LG전자 디자인경영센터장 부사장

전 세계의 클라이언트와 일하면서 한국에서 서비스 디자인 방법론의 정석이 무엇이냐는 질문을 유난히 자주 받는다. 안타깝게도 두루 적용되도록 만든(one-size-fits-all) 정형화된 방법론은 존재하지 않으며, 핵심은 주어진 문제를 유연하게, 또 효과적으로 풀어나갈 수 있는 능력이다. 이 책은 이를 위한 구체적인 방안을 제공한다. – 김성환, 영국 서비스 디자인 전문회사 엔진 시니어 디자이너

관찰을 해도 아무것도 볼 수 없을 때 방법이 잘못된 것일까, 내 역량의 문제인 걸까 고민해왔다. 핵심 디자인 조사법에 대해 유례없을 정도로 구체적인 실행방법을 알려주고 있어, 같은 고민을 하는 디자이너에게 훌륭한 가이드가 될 것이다. – 윤성원, 한국디자인진흥원 디자인혁신실장

‘고약한 문제’로 가득 찬 비즈니스 세계에서 문제를 해결하려면 겸허한 마인드세트에 기반한 유연한 도구들, 또 그 도구들에 대한 깊은 이해가 필요하다. 이 책에서 소개한 도구들은 현장에서 새로운 기회 창출을 위해 저자들이 사용하고 있는, 효과가 검증된 도구들이다. – 강현진, 싱가포르 OCBC 은행 그룹 고객경험 부사장

서비스 디자인, 디자인 씽킹 등을 통해서 새롭게 배운 디자인 도구들의 효과를 느끼지 못해서 방황하고 있다면 꼭 읽어봐야 할 책이다. – 정욱섭, 쾰른 국제 디자인 대학 KISD 통합 디자인 석사

우리의 삶을 지배하는 환경과 인간의 본질을 깊이 이해하고 제품과 서비스를 디자인하기 위해서는 생활과 문화 콘텐츠를 상향식(bottom-up)으로 재해석해야 한다. 이러한 인문적 접근을 중심으로 산업과 정책을 재고할 시점이고, 이는 에스노그라피를 비롯해 이 책에서 소개하는 도구들의 핵심 미션이라고 할 수 있다. – 황성걸, 홍익대학교 산업디자인 학과장, 전 구글-모토로라 코리아 센터장

코치가 프로 선수들의 자세를 교정해주듯 이 책은 디자이너들이 익숙해져, 습관적으로 진행할 수 있는 디자인 과정 구석구석에 구조를 제공하고 그 원리를 환기한다. 신입은 물론 이미 여러 방법론이 손에 익은 시니어 디자이너에게도 필독 서적으로 손색이 없다. – 김소현, 폭스바겐 그룹 본사 Group IT 리드 서비스 디자이너

시중에 나와 있는 UX/서비스 디자인 책들의 공통적인 문제는 ‘왜 그것을 해야 하는지’를 설명해주지 않는다는 점이다. 이 책은 ‘왜’라는 질문에 쉽고 친절하게 설명해준다. 큰 맥락에서 디자인 방법론을 이해하고 몇몇 방법의 구체적인 실행 노하우를 얻을 수 있는 것도 매력적이다. – 조성봉, UX 디자인 컨설팅 전문회사 라이트브레인 이사

UX를 업으로 삼고 있는 사람이라면 신입, 경력 상관없이 무조건 읽어야 할 책이라고 생각한다. – pxd 선임연구원 위승용

This book provides useful and practical ‘tools’ that help decode emerging types of design problems. An excellent guide for anyone seeking to improve her or his work practices through design. –Kun-Pyo Lee, Professor of Industrial Design, Former Vice President of Design Management Center at LG Electronics

When I work with clients from Korea, they often ask if there’s one formalised method to run a service design project properly. I often let them know that there’s no such thing as the One-Size-Fits-All approach. Instead, I tell them it’s more important for a designer to be equipped with a capability to provide impactful solutions based on a thorough understanding of the issue and the context around it. This book elaborates how to do so with tangible examples. –Justin Kim, Senior Service Designer, Engine Service Design

I’ve kept asking myself, “Am I doing it wrong, or is the method somewhat misleading?” To the best of my knowledge, New Design Tools is the first book that answers this question by providing more in-depth details on how to use key user research methods. An excellent guidebook for practitioners who have doubts about their current capabilities for using such methods. -Seongwon Yoon, Director of Design Innovation, Korea Institute of Design Promotion

A key to tackle “wicked problems” in the business world today is a set of flexible tools based on the mindset of humility and a deep understanding of the fundamentals how and why we use these tools. New Design Tools offers proven design research methods that industry practitioners use to create impact in their innovation endeavour. –Jin Kang Møller, Vice President, Group Customer Experience, OCBC Bank, Singapore

A must read if you’re lost in the sea of different design thinking and service design methods. –Wookseob Jeong, Master Student, Köln International School of Design, Integrated Design

In order to design products and services based on in-depth understanding of the essence and governance of human nature, we need to analyze and interpret our sociocultural behaviors and contents bottom-up. Now is the perfect time to rethink and innovate our industries and policies – which aligns with the key missions of the ethnographic methods this book offers. –Gul Hwang, Dean of Industrial Design at Hongik University, former Studio Head of Google-Motorola Korea

Like a coach correcting athletes’ posture, New Design Tools provides a structure for user centred design methods and processes by reminding us about core principles. This makes the book a must for junior designers that are beginning their training or career, but also a great companion for seasoned designers that are already familiar with user centered design methods. –Kaya Kim, senior service designer, Volkswagen Group IT

The common problem with UX and service design texts is that they do not explain why you should do a particular method. New Design Tools addresses this gap by providing detailed, easy-to-understand descriptions and rationale. The book also does a great job in helping the readers learn user research methodology by historically contextualising it and also providing practical know-how for specific methods. –Sungbong Cho, senior executive at the UX Design consultancy Right Brain